메뉴 건너뛰기

平和와 安寧

  • 왜 여름엔 더위를 타는것일가? [건강상식]
  • 세걸
    조회 수: 1839, 2016.08.17 09:35:49
  •   화창한 여름날 푸르른 하늘 새파란 나뭇잎, 추운 겨울이 지나고 따스한 봄날이 지나고 드디어 무더운 여름철이 왔습니다. 추운 겨울을 보내고 나면 여름이 그리워집니다.

    IMG_0385.jpg

      이번 여름은 역사기록안에 100년만에 한번 덥다고 하네요. 실제로 밤에는 자기가 쉽지 않습니다.

     

     

      올해 여름은 유난히 덥다고 합니다. 실제 기온을 살펴보면 그렇게 더운편도 아닙니다. 36~40도 정도 밖에 안됩니다. 열대 아열대 지역의 40~50도에 비해 한참 아래입니다. 그러나 왜케 덥다고 할가요?

     

      대한민국은 위치가 덥지도 춥지도 않다고 느끼는 위도에 있습니다. 보통 여름이 되었다고 하면 30도 정도로 보시면 됩니다. 30도에 적응된 상태에서 40도가 넘어가니 적응이 힘들게 됩니다. 지구 전체가 뜨거워지고 있고 예전과 달리 도시와 발전이 빨라지면서 아스팔트구조가 많아지고 따라서 복사열이 엄청나게 늘었습니다. 화석연료 소모가 많아지면서 공기중에 온실가스가 가득차면서 땡뼟과 결합하여 오존경보까지 내려졌습니다. 이럴때에는 가끔씩 외출을 자제하고 보호장비를 챙겨주는것이 좋습니다.

     

      날씨가 덥다고 해서 다 같이 더위를 타는것은 아닙니다. 땡볕에서 일하시는분들 더위타시는분도 있고 더위상관없이 작업하시는분들도 계십니다.(더위를 안탄다고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것은 아닙니다.) 더위를 타시는분 살펴보시면 체온(체표체온)이 낮습니다. 체온과 기온과의 차이가 나면서 더위를 더 많이 느끼게 됩니다. 더위라는게 잠재의식상에서는 괴로움과 불편함으로 기억되어있기때문에 더위라는 트라우마가 생기게 됩니다.(피부와 0.2도만 차이가 나도 느낄수 있다고 합니다.)

      체온이 올라가면 기본체온을 유지하기 위하여 신진대사작용을 떨어뜨립니다. 체질이 약한경우 완전히 멈추는 경우가 있습니다. 더위를 탄 상태에서는 체표에 땀이 흥건하거나 차갑습니다. 심장박동이 빨라지고 두통 설사 어지러움 각종 불편함을 호소합니다. 이는 신진대사가 멈추면서 면역세포 또한 생성량이 현저히 줄어들기 때문에 몸속균형을 유지하기 힘들어서입니다. 실제로 체온이 높아져서 보다는 체표에 열 순환이 되지 않고 속에만 열이 쌓이기때문에 속열이(체내온도) 엄청올라가면서 체온을 내리는 땀배출활동을 증가시키고 찬물을 찾게됩니다. 이때 찬물을 마시게 되면 속열은 식지 않고 명치쪽 혈관이 위축되고 하행 대동맥이 눌리면서 상체쪽으로 열이 쏠리게 되면서 갈증이 더 심하게 느껴집니다. (여름철에 뜨끈뜨끈한 육수를 마시면 명치가 풀리고 열이 아래로 쏠리면서 속열이 풀려내려가고 푹익힌 육수가 몸에 흡수되기 좋기때문에 신진대사가 활발하게 되어 여기저기 쑤시거나 불편함도 같이 사라지게 됨으로 시원함을 느끼게 됩니다.)

    busan-75137_1280.jpg

     

     

      여름철에는 시원한 바다가가 제격입니다. 실제로 날이 더운것보다 심리적으로 더운것입니다. 운동을 하지 않을수록 체표체온이 낮고 체온도 골고루 유지 되지 않습니다. 적당히 운동함으로써 혈액순환을 안정화 시키고 신체 각부위에 필요한 에너지를 공급함으로써 신진대사부진을 개선할수 있습니다. 시원한 바닷물에서 가볍게 수영을 하고나면 더위를 느끼지 못하거나 덥다는 느낌이 줄어듭니다. 바닷물이 몸속의 열을 빼내어 신진대사가 활발해지고 운동시 발생하는 열이 빠져나간 체온을 보충함으로 해변가로 휴가가는것이 좋은 선택입니다.

     

    hot.jpg

      올해 바닷가에는 비키니가 보이지 않네요. 여름철은 다른 계절보다 10배 이상의 다이어트효과가 있으니 최고 좋은 계절이니 참고하세요. 남을 부러워 하기보다는 남의 부러움을 타보세요.

댓글 0 ...

https://new-asian.net/health/528
  Today 0, Yesterday 0, Total 16
file Jun.21
file Aug.17
file Apr.26
file May.21
file Jun.18
file Dec.19
태그
위로